정부 "응급환자, 신속히 응급실에 진입토록 선 진료 후 검사 실시"
정부 "응급환자, 신속히 응급실에 진입토록 선 진료 후 검사 실시"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2.11.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겨울철 재유행 대비 의료 대응체계 점검 및 향후 계획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보건복지부)

【시사매일닷컴 김용환 기자】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조규홍)로부터 ‘겨울철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체계 점검 및 향후 계획’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 10월 19일에 중증화에 가장 취약한 소아를 중심으로, 의료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한 의료대응체계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이 발표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외래 진료기관의 신속한 진료를 위해 확진자와 일반환자 간 시간 또는 공간 분리 원칙을 폐지하고, 감염관리 매뉴얼 배포를 통해 자체 방역관리를 활성화하는 등 의료기관의 진료를 정상화했다.

다음은 원스톱 진료기관에서 일반격리병상 입원을 원활히 연계하도록 지역 내 병상 정보 공유를 활성화했다. 또, 응급환자가 신속하게 응급실에 진입하도록 선 진료 후 검사를 실시하고, 신속검사 활용을 원칙화했다.

정부는 주간 코로나19 확진자와 독감 환자 발생률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따라,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운영 상황을 조사했다. 조사에 참여한 원스톱 진료기관 2483개소 중 33.5%의 의료기관이 시·공간 구분 없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었다. 

또한, 84.8%의 기관은 일반격리병상 현황을 안내하거나 직접 입원 의뢰를 실시하는 등 입원 연계를 원활하게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 1만2000여개의 일반격리병상이 코로나19 환자를 받을 준비가 돼 있다. 

이에 정부는 추가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자체 감염관리 방안을 홍보하는 등 지속적으로 독려하여 의료기관에서 호흡기 유증상자에 신속한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