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故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 엄수‥가족만 참석 간소히 진행
삼성, 故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도식 엄수‥가족만 참석 간소히 진행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0.2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수원 선영에서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
故 이 회장의 철학과 업적을 기려 삼성인력개발원에 흉상 설치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사진제공=삼성전자)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에 소재한 가족 선영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은 대규모 행사 대신 간소하고 소탈하게 갖자는 故 이 회장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차분하게 진행됐다. 추도식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어 용인시 소재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故 이건희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삼성은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써 온 故 이건희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창조관에 흉상을 설치했다. 제막식에는 이재용 부회장 이외에 사장단 5명만 참석했다.

故 이 회장은 1987년 회장으로 취임한 이래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 그간 이룩한 경영성과는 취임 당시 10조원이었던 매출액이 2018년 387조원으로 약 39배 늘었으며, 이익은 2000억원에서 72조원으로 359배, 주식의 시가총액은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무려 396배나 증가했다.

이러한 외형적인 성장 외에 선진 경영시스템을 도입하고 도전과 활력이 넘치는 기업문화 만들어 경영체질을 강화하며 삼성이 내실 면에서도 세계 일류기업의 면모를 갖추도록 했다. 또한, 이 회장은 1993년 '삼성 신경영'을 선언하고 경영 전 부문에 걸친 대대적인 혁신을 추진했다. 이 회장은 혁신의 출발점을 '인간'으로 보고 '나부터 변하자'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인간미와 도덕성, 예의범절과 에티켓을 삼성의 전 임직원이 지녀야 할 가장 기본적인 가치로 보고, 양을 중시하던 기존의 경영관행에서 벗어나 질을 중시하는 쪽으로 경영의 방향을 선회했다.이같은 노력을 통해 삼성은 1997년 한국경제가 맞은 사상 초유의 IMF 위기와 2009년 금융 위기 속에서도 성장했다.

2020년 브랜드 가치는 623억 불로 글로벌 5위를 차지했고 스마트폰, TV, 메모리반도체 등 20개 품목에서 월드베스트 상품을 기록하는 등 명실공히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했다.

고(故)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10일 서울 이태원 자택에서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쓰러져 자택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삼성서울병원에 입원 후 약 6년5개월간 투병 중 2020년 10월 25일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