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외교부와 세계 평화 유지 알리기 나선다
SKT, 외교부와 세계 평화 유지 알리기 나선다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8.2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SK텔레콤(이하 SKT)은 외교부와 함께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D-100 기념행사’를 27일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에서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평화 유지 활동 분야 최대 규모·최고위급 회의체로 12월 7~8일까지 이틀간 개최될 예정이다.

SKT와 외교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행사 100일을 앞둔 사전 기념행사와 청년 피스키퍼 발대식을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에서 진행했다. 청년 피스키터는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서포터즈로 평화 유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청년들을 일컫는 말이다.

이번 행사는 △환영 인사 및 청년 피스키퍼 소개 △D-100 축하 메시지 상영 △엠블럼 공모전 시상식 △베스트 비전상 발표 등에 내용으로 SKT의 메타버스 공간인 이프랜드에서 진행됐다.

청년 피스키퍼 발대식에서 비전상을 수상한 최윤진, 최원희씨는 “청년 피스키퍼 활동 과정에서 온라인 사진전, 유엔과 협업 등 다양한 과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 사업담당은 “이프랜드에 청년 피스키퍼들의 평화 유지 활동에 대한 열정을 담아낼 수 있어 기뻤다”며 “앞으로도 국제적으로 의미 있는 활동과 행사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직접 아바타로 참여한 서은지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기획단장은 “청년 피스키퍼 선발을 축하하고,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취지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7월 출시한 이프랜드는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메타버스 세상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 후 다양한 업계에서 제휴 문의가 이어지는 등 국내 메타버스 대중화 시대를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