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넷 모바일 기업서비스 개시 ... '사업주, 구인공고 간편하게 등록'
워크넷 모바일 기업서비스 개시 ... '사업주, 구인공고 간편하게 등록'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11.0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크넷 모바일 구인서비스 이용 방법(자료=고용노동부)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앞으로 일손이 필요한 사업주는 구인신청과 구직자 입사 지원 관리를 휴대전화로도 할 수 있어 인재 채용이 훨씬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2일부터 워크넷 모바일 기업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워크넷 모바일 기업서비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센터 등을 직접 방문하기 어렵거나 기업 규모가 작아 인사 담당자가 없어도 사업주가 손쉽게 구인공고를 올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모바일 기업서비스를 이용해 구인신청을 희망하는 사업주는 워크넷 모바일 웹 또는 모바일 앱에서 기업회원으로 로그인한 뒤, ‘마이페이지-기업 메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전에 구인신청.등록한 공고 내용까지 모두 조회할 수 있어 구인신청 과정에서 ‘복사’나 ‘재신청’ 기능을 활용해 간편하게 신청서를 작성·등록할 수 있고, 구인신청 후에서는 구인인증 완료·대기·보류·거부 등 구인신청 처리 진행 상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구직자가 채용공고를 보고 입사 지원을 하면 인사 담당자에게 곧바로 알림톡으로 알려준다. 이번 기업서비스를 시작하기에 앞서 시범적으로 이용해 본 기업들의 반응은 매우 호의적이다. 경기도 가공식품 도매업체 인사 담당자 ㄱ씨는 ”예전에는 고용센터를 찾아 등록해야 했는데, 이번에는 화면에 나오는 대로 버튼을 눌러 구인신청을 쉽게 등록할 수 있어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인천광역시에서 서비스업을 운영 중인 대표 ㄴ씨는 ”컴퓨터로 먼저 구인공고 신청을 했는데, 고용센터로부터 수정이 필요하다는 안내 전화를 받고 모바일로 다시 등록했다“라고 사용 경위를 설명하면서 그는 ”쉽고 편리하게 올릴 수 있어 앞으로도 혼자서도 등록이 가능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황보국 고용지원정책관은 ”앞으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됨이 없이 휴대전화로 쉽고 편리하게 구인신청을 할 수 있어 컴퓨터 활용이 익숙하지 않거나 고용센터를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