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심상정 "기업, 10년간 공시지가로 670조 주택·토지 매입"
[2019국감]심상정 "기업, 10년간 공시지가로 670조 주택·토지 매입"
  • 홍석기 기자
  • 승인 2019.10.0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투기의 핵심은 대기업, 개인보유 토지 5.9% 감소할 때 법인 토지 80.3% 늘어”
기재부의 비업무용토지 규정 완화, 토지보유 비용 인하, 부동산 부양을 위해 세제정책이 주원인
부동산 관련 세제, 부동산 경기부양이 아니라 자산격차 해소와 조세정의 차원에서 재 설계돼야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지난 10년 동안 개인보유 토지가 5.9% 감소할 때 법인보유 토지는 80.3%가 늘었다고 지적하고 그 결과 전체토지 중 법인보유 토지의 비중은 지난 2007년 5.8%에서 2017년 9.7%로 늘려왔다고 밝혔다.

4일 심상정 의원에 따르면 상위 1%의 재벌·대기업들이 지난 10년 동안 공시지가로 670조 원에 가까운 주택과 토지를 매입했다.

심 의원은 법인 보유토지가 크게 증가한 이유로는 기재부가 △법인세법 시행세칙 개정을 통해 기업의 비업무용 토지의 규정을 지속적으로 완화 시켜왔으며 △비사업용 토지 양도소득, 종합부동산세 등 법인의 토지보유 비용을 낮춰왔다는 점 △부동산 경기부양을 위해 보유과련 세제와 규정들이 동원돼 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심 의원은 “우리사회 가장 커다란 불평등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심각한 소득격차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인 자산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세제정책은 경기부양이 아니라 자산격차를 줄이고, 조세정의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재 설계 돼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