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원장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에 충실해 줄 것"
윤석헌 원장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에 충실해 줄 것"
  • 유진래 기자
  • 승인 2019.07.1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유진래 기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경제여건이 어려운 때일수록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를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도 신용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16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소재한 본원에서 열린 임원 회의에서 "최근 은행권이 여신유의업종 운영 등을 통해 리스크관리를 강화함에 따라 기업활동에 필요한 자금공급이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며 "금융회사 본연의 역할인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에 충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은행권 제조업 중소기업 대출액은 5조5000억 원으로 2.3% 증가했고 전체 중소기업 대출액은 26조7000억 원으로 3.8% 증가폭에 미치지 못하고, 조선‧자동차업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상태는 현재 정체 상태라는 판단이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금융회사가 경기가 좋지 않다고 신용공급을 과도하게 축소한다면 경기변동의 진폭이 확대돼 오히려 자산건전성의 급격한 악화를 초래할 수도 있다" 며 "경제여건이 어려운 때일수록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를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도 신용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일 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도 언급했던 것처럼 지역재투자 평가 시 지역경제의 자금중개기능을 충실히 수행한 은행에 대한 우대방안을 적극 강구하는 한편,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지방은행에 대해 건전성 감독을 차등화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