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 빅데이터·연구개발에 연간 4조원 투자
정부, 바이오 빅데이터·연구개발에 연간 4조원 투자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05.2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발표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 창출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부 R&D 4조로 확대, 인허가 규제개선 등 추진
혁신적 신약·의료기기·치료기술 개발, 희귀난치질환 극복, 국민 생명·건강 보장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환자 맞춤형 신약과 신의료기술 연구개발(R&D)에 활용할 최대 100만 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가 구축된다. 혁신신약과 의료기기 개발 등을 위한 정부 R&D 투자가 오는 2025년까지 연간 4조 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정부는 22일, 충북 오송에서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 창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바이오헬스 산업은 의약품, 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의료, 건강관리 서비스업이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우리나라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중점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제약·바이오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출시 단계까지 전 주기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전략 아래, 5대 빅데이터 플랫폼, R&D 확대, 정책금융 및 세제지원, 글로벌 수준 규제 합리화에 역점을 둬 추진한다.

실제 지난해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약 기술수출이 5조3000억 원을 기록하며 지난 2017년에 비해 4배 증가했고, 의약품·의료기기 등 수출도 144억 달러로 전년에 비해 19% 증가하는 등 우리 바이오헬스 산업이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이 나타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바이오헬스가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 등 국민 생명과 건강을 보장하기 위한 핵심 산업으로 보고, 이를 차세대 선도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