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한전KDN·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실버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지멘스, 한전KDN·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실버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 김자영 기자
  • 승인 2018.12.1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멘스 ‘IoT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마인드스피어(MindSphere) 활용, 혁신적 실버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디지털 약자’ 실버계층 대상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헬스케어 서비스 및 응급상황 모니터링 실현 예정

【시사매일 김자영 기자】세계적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의 한국법인 지멘스(대표이사·사장 직무대행 럼추콩)가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실버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한전KDN(대표 박성철) 및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3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스마트폰 또는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는 ‘디지털 약자’인 실버계층을 대상으로 실버헬스케어 서비스를 공급한다. 지멘스는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IoT 운영 체제인 ‘마인드스피어(MindSphere)’를 통해 전력 사용정보 및 바이오헬스 데이터를 취합하고 분석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전KDN은 전력통신망 기술 및 유무선 혼복합 게이트웨이 기술을 제공하며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신체 활동 및 응급상황 모니터링이 가능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개발해 실버계층의 헬스케어 정보를 전송한다.

주 협력분야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전력통신 기반 실버헬스케어 기술개발 추진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 및 빅데이터 플랫폼 응용,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대국민서비스를 위한 실버 헬스케어 현장 실증 등이다.

지멘스 럼추콩 대표이사·사장은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한국에서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실버 헬스케어 분야는 가장 중요한 공공복지이자 미래형 산업이 될 것”이라며 “지멘스의 IoT 운영 체제 마인드스피어를 통해 실버계층의 건강정보를 수집·분석·예측하여 보다 높은 질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사이버 보안을 최우선하고 있는 만큼 민감한 개인정보의 안전 보장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지역사회와 고객 및 파트너와의 신뢰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멘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실버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화를 소프트웨어, 스마트 시티 등 신성장동력 산업 분야로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