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 ‘노사부문’ 폐지
현대重,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 ‘노사부문’ 폐지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8.12.0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 폐지, 노사협의에 필요한 최소인원만으로 대폭 축소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현대중공업이 노사문화 혁신을 위한 조직개편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인 ‘노사부문’을 폐지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임단협 교섭과 노사협의회 등 노동조합과의 업무 협의를 위한 최소한의 기능만 경영지원 조직에서 수행하게 되며, 관련 인원도 33명에서 6명으로 대폭 축소된다.

이번 조치는 한영석 사장 취임 이후, 노조와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 한 사장이 직접 지시해 이뤄졌다.

앞서 한영석 사장은 취임 첫날 노동조합 사무실을 찾아 박근태 지부장을 비롯한 노조 집행부를 만나, 소통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어려운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안정된 회사, 보람을 느끼는 회사를 만드는데 협력해 나가자”며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하기 위한 노사 간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한 바 있다.

신임 한영석 시장의 일련의 소통 행보는 조선업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노조의 협력과 동참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의 노사부문 폐지는 우리나라 노사문화를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조치를 포함해 회사는 앞으로도 상생하고 협력하는 미래지향적인 노사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