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신지애 프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출전
[KLPGA]신지애 프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출전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8.07.1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지애 프로(사진제공=세마스포츠마케팅)

【시사매일 김형식 기자】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활약중인 신지애 프로(30·쓰리본드)가 4년 만에 출전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을 선택했다.

OK저축은행은 17일, 최근 JLPGA 메이저대회인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활약하고 있는 신지애 프로가 오는 9월 개최되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에 초청선수 자격으로 출전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 째를 맞이하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은 오는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오랜만에 KLPGA투어 대회에 나서는 신지애 프로를 비롯해 국내 대회에서는 보기 힘든 해외 투어 선수들을 초청해 세계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신지애 프로와 대회가 열리는 88컨트리클럽은 인연이 깊다. 신지애는 지난 2010년, 88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메트라이프-한국경제 제32회 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린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신지애 프로가 8년만에 88컨트리클럽에서 우승컵을 다시 들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애는 “88컨트리클럽은 우승을 해 본 경험이 있는 골프장이기 때문에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오랜만에 찾는 골프장이기 때문에 코스 등 많은 연구를 하고 대회에 참가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그는 “항상 박세리 감독님을 롤모델로 삼고 매 경기에 임해왔다”며 “올해는 박세리 감독의 US여자오픈 우승 20주년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깊어 대회 출전을 결심하게 되었다. 이번에 박세리 감독이 호스트인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 만나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일본 투어에서 활동하는 신지애 프로를 국내에서는 좀처럼 보기가 힘들었는데, 올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 초청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며, “많은 골프 팬들이 기대하는 만큼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는 팬들을 위한 다양한 이색 이벤트들도 진행할 계획이다. 대회 전날인 9월 20일, 골프를 활용한 다양한 ‘챌린지’ 매치 이벤트를 통해 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기부까지 진행하며 의미를 더할 계획이며, 이후 팬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미디어데이’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선수들의 에피소드, 우승 각오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직접 들어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특히 올해는 박세리 감독의 US여자오픈 우승 20주년을 기념해 대회장 내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한다. 갤러리플라자 내 마련될 ‘세리 플레이스’에서는 박세리 감독의 20년을 돌아보는 사진전 및 기념관을 조성해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들이 영광스러운 시절을 함께 돌이켜볼 수 있도록 구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