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신임 동북아지역 총괄 대표 박미령 임명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신임 동북아지역 총괄 대표 박미령 임명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7.07.2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이호준 기자】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은 신임 동북아지역 총괄 대표이사로 박미령 대표이사를 임명했다고 28일 밝혔다. 

박미령 신임 대표는 이전 미주 시장 내 유니온페이 카드 업무를 총괄했으며, 이번 공식 취임으로 한국 및 일본, 몽골 시장에서의 사업을 담당한다.

한국에 방문 중인 차이나 유니온페이 거화용(葛華勇) 이사장은 “한국과 일본, 몽골은 유니온페이 동북아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시장으로 유니온페이의 사업이 비교적 성숙한 단계에 있는 시장”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취임한 박미령 대표이사가 더 많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이끌어 유니온페이 카드 매입 환경을 한 단계 발전 시켜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향후 현지 발급 사업 규모를 확대하는 한편, QR 코드 결제 서비스와 같이 유니온페이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빠르게 도입함으로써 소비자의 다양한 결제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은 차이나 유니온페이의 국제 사업을 맡고 있는 자회사로 지난 2005년부터 한국에서의 유니온페이 카드 업무를 시작했다. 한국시장 진출 초기에는 주로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국 내 유니온페이 카드 사용을 위한 인프라 확대에 중점을 뒀다.

지난 2008년부터는 한국에서 카드 발급 업무를 시작해 현재 국내 모든 카드 발급사를 통해 유니온페이 카드를 발급할 수 있다. 국내 유니온페이 카드 누적 발급량은 2600만 장에 달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전국 약 63만개의 가맹점이 있으며, 일본 내 전체 ATM 중 약 50% 이상에서 유니온페이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몽골 역시 대부분의 지역에서 유니온페이 카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