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현, 골든블루와 2년간 후원 계약
안시현, 골든블루와 2년간 후원 계약
  • 김홍중 기자
  • 승인 2014.01.1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그레이스에 자랑스러운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올해는 나의 해로 만들것"

[시사매일] ‘돌아온 신데렐라’ 안시현 프로(29)가 국내 위스키 시장의 돌풍의 주역인 골든블루(대표 김동욱)와 메인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고 KLPGA에 화려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36.5도 프리미엄 위스키 ‘골든블루’로 유명한 (주)골든블루는 13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안시현과 2014년 1월부터 향후 2년간 후원 계약을 체결하는 조인식을 가졌다.

골든블루는 안시현이 KLPGA투어에 전념할 수 있도록 그녀의 명성에 걸 맞는 수준의 대우를 약속했으며, 안시현 역시 안정적인 후원을 토대로 2014년 KLPGA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멋진 부활을 할 것을 다짐했다.

안시현 프로는 지난 2002년 KLPGA에 데뷔한 이래, 2003년 제주도에서 열린 LPGA 투어 CJ나인브릿지 클래식 우승으로 미국 진출에 성공했다. 이후 8년 간(2004년~2011년) LPGA 투어에서 뛰면서 2003년 LPGA CJ 나인브릿지 우승, 2004년 LPGA 신인상 수상을 하는 등 골프계의 신데렐라로 떠오른 원조 골프여제다.

지난 2007년까지 한 해 평균 21개의 대회에 출전하며 왕성한 활동을 했고, 평균타수 71.43을 기록하는 등 기복 없는 꾸준한 기량을 유지하면서 LPGA뿐 만 아니라 2004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MBC·XCANVAS 여자골프대회 우승, PAVV 인비테이셔널 여자골프대회 준우승 등 우수한 실력을 자랑하며 톱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했다.

이 후 결혼과 임신으로 2년이 넘는 기간의 공백기를 가졌으나 지난 11월 부산 아시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ADT CAPS CHAMPIONSHIP 2013 에 추천 선수로써 화려한 복귀전을 치른 안시현은 녹슬지 않은 타고난 감각을 증명했다.

이는 2014 KLPGA 정규투어 시드전 본선을 통해서 2014년 KLPGA 풀시드를 확보하고 제2의 골프 인생을 시작하는 안시현 프로의 2014년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안시현은 “골든블루의 든든한 지원을 받게 된 만큼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나를 믿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을 예전에는 잘 몰랐다. 그들의 응원과 관심이 헛되지 않도록 그리고 사랑하는 딸 그레이스에게 자랑스러운 엄마가 될 수 있도록 2014년은 나의 해로 만들것이다. 2년이라는 골프 공백기가 나를 정신적으로 더욱 강하게 만들어 준 만큼 이제는 후회없는 플레이로 멋진 성적을 내 볼 생각이다.”라고 다짐을 전했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골프에 적합한 신체 조건과 타고난 감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안시현 선수가 프리미엄 위스키의 명가 골든블루의 가족이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안시현 프로가 전한 각오처럼 2014년을 ‘안시현의 해’로 만들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골든블루에 대한 고객 사랑을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으로 KLPGA, KPGA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안시현은 오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얼바인(irvine)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