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상익 변호사 "박원순 시장 아들 MRI 유출 의심가는 인물 있다"
엄상익 변호사 "박원순 시장 아들 MRI 유출 의심가는 인물 있다"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2.02.2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RI 강 의원측에 유출자 짐작 가는데 굳이 밝힐 필요 없다고 생각"

[시사매일]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주신씨의 병역 비리 의혹를 제기하고 사실무근으로 밝혀져 결국은 의원직 사퇴까지 이른 강용석 의원이 공개했던 주신씨의 MRI 유출 경로에 의혹들이 모아지고 있다.

어떤 인물이 MRI사진을 건넸으며 또한 입수 경로 등에 의구심이 일고 있는 것이다.

특히 박 시장측의 엄상익 변호사는 이날 모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현해 "짐작가는 인물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엄 변호사는 "(MRI를 강 의원측에 유출한 사람이) 얼핏 짐작 가는데 굳이 밝힐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진행자가 "병무청의 내부자냐"라고 질문하자 엄 변호사는 "어떤 말 한 마디가 책임문제가 있다. 또 그분한테 굉장한 피해가 갈 수 있어 조심스럽다. 그냥 품고 있겠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엄 변호사는 주신씨 MRI가 '본인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냈던 연세대 한석주 교수에 대한 법적 대응 계획도 없음을 내비쳤다.

엄 변호사는 "사회적 지위가 있는 분이 공개 사과했으면 (그것으로)스스로의 징벌로 충분하다고 본다"고 법적대응의 불필요성을 밝혔다.

하지만 엄 변호사는 강 의원이 의원직 사퇴한 데 대해선 "조금 의외였다"고 말했다.

엄 변호사는 "그동안 해온 것처럼 본인이 확신을 갖고 그렇게 했다면 또 다시 이의를 제기해야 하는데 바로 주저앉는 것은 정말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진짜)그런 건지, 정치적 제스처였는지 의심되는 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