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외국인 투자자들 8월 중 국내 주식 7.8조 팔아치워"
금감원 "외국인 투자자들 8월 중 국내 주식 7.8조 팔아치워"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9.1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째 순매도세 이어가…채권은 순매수 유지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8월에도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4개월째 순매도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국내 주식을 78160억원 순매도한 반면 채권은 16890억원 순투자해 총 61270억원을 순회수했다.

8월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7979000억원(시가총액 28.9%), 상장채권 1971000억원(상장잔액 8.9%) 등 총 995조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했다.

이에 따라 전달 대비 보유잔액은 주식의 경우 131000억원 감소했으며, 채권은 순투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18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코스피는 8990억원 순매도한 반면, 코스닥은 2830억원 순매수로 집계됐다.

지역별 순매도 규모는 유럽이 33000억원으로 가장 컸으며, 미주 16000억원, 중동 12000억원, 아시아 8000억원 순이었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3258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0.8%)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럽 2501000억원(31.3%), 아시아 1028000억원(12.9%), 중동 289000억원(3.6%) 등이었다.

8월 중 외국인 채권투자 동향을 보면 상장채권 7330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56410억원이 만기상환돼 16890억원 순투자로 집계됐다.

8월말 현재 외국인 보유 채권은 전월 대비 18000억원 늘어난 1971000억원(상장잔액의 8.9%)으로 지난 1월 순투자로 전환된 이후 순투자를 유지했다.

지역별 순투자 규모는 유럽이 1300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아시아(9000억원), 중동(7000억원), 미주(700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912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6.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럽 573000억원(29.1%), 미주 196000억원(9.9%) 순이었다.

종류별로는 국채에 15000억원 순투자가 이뤄진 반면 통안채는 7000억원 순회수됐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53000억원)5년 이상(21000억원)에서 순투자가 이뤄졌으나, 1년 미만의 경우는 57000억원의 순회수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