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계열사 '하이투자證', 현대선물 지분 65.2% 취득
현대重 계열사 '하이투자證', 현대선물 지분 65.2% 취득
  • 홍석기 기자
  • 승인 2015.07.2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편작업 통해 금융부문 경쟁력 강화 나설 것"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현대중공업이 금융계열사 재편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금융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은 22일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현대기업금융이 보유한 현대선물 지분 65.2%를 취득키로 의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업영역 확대를 통한 시너지 발생과 영업경쟁력 강화가 목적이다. 취득 주식수는 300만 주이며, 취득 금액은 306억2400만 원(1주당 1만208원)이다.

이번 지분 취득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5월 그룹 전체 사업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금융계열사 재편작업에 나선지 2개월 만이다.

당시 현대중공업은 현대기업금융, 현대기술투자, 현대선물 등 그룹 내 3개 금융계열사에 대한 재편작업을 발표하며, 하이투자증권을 중심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재편해 금융분야를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번 현대선물 지분 취득으로 기존에 해오던 장내파생상품 투자매매·중개업에 더해 주권외기초 장내파생상품(국채선물, 원달러선물, 원자재선물, FX마진)과 장외파생상품 투자중개업까지 가능해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하이투자증권은 그동안 선물업에 대한 인가가 없어 영업에 제한이 있었다”며 “현대선물 지분 취득으로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선물은 1997년 설립돼 선물관련 업무를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다. 현대기업금융은 1996년 현대종금의 자회사로 출발해 기업을 상대로 파이낸스 업무를 해 왔으며, 1997년 설립된 현대기술투자는 벤처기업 육성 등 창업투자 업무를 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