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北 살길, 스스로 핵무기 포기하는 것"
李 대통령 "北 살길, 스스로 핵무기 포기하는 것"
  • 최정아 기자
  • 승인 2012.04.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대통령 "北스스로 변하면 국제사회도 함께 협력하게 될 것"

 

사진출처: 청와대
[시사매일]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오전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 "북한의 변화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으며, 우리는 변화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그 변화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북한이 살 길은 스스로 핵무기를 포기하고 개혁·개방을 통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것"이라며 "북한 스스로 변하면 우리뿐만 아니라 국제사회도 함께 북한과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미국이나 중국 같이 큰 나라들도 경제는 물론이고 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 세계와 함께하며 협력해 나가고 있다"며 "이 시대에 북한이 홀로 세계 강대국들과 군비 경쟁을 하겠다는 것은 더더욱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처음 내놓은 대북 메시지로 미국을 비록한 유엔 안보리 등 국제사회의 대북 강경 압박 움직임보다는 상당부분 부드럽게 접근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채찍으로 북한을 조이기 보다는 당근을 내주며 달래는 방법으로 북한의 개방을 유도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더욱이 이 대통령은 이번 장거리 로켓 발사로 인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집권 이후 변화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이 대통령은 "올 들어 새로운 지도부가 출범한 이후 북한은 미국과 대화를 재개하며 귀중한 변화의 기회를 맞았지만 이번 미사일 발사로 또다시 기회를 놓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