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터키 지진 구호 장비 지원
현대重, 터키 지진 구호 장비 지원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1.10.2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Van)시에 굴삭기 8대 및 운용인력, 구호물품 급파

[시사매일=김창한 기자] 현대중공업이 최근 7.2 강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형제의 나라’ 터키(Turkey)에 구호용 건설장비를 긴급 지원했다.

현대중공업은 터키 동부 반(Van) 지역에 반 시정부를 통해 52톤~17톤급 굴삭기 8대를 현장에 급파하고, 복구를 위한 장비 운영 요원까지 함께 현장에 투입했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재해민들에게 긴급하게 필요한 음식물, 텐트, 히터, 위생용품 등 2만5000불 상당의 구호물품을 지원했으며, 응급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오일 및 필터 등 소모품, 장비 수리를 위한 기술 지원도 펼칠 예정이다.

이 장비들은 이 회사 이스탄불 지사와 딜러를 통해 현장에 급파돼 재해복구에 나서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은 이번 건설장비 지원이 재난 지역의 신속한 복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터키 동부 반 지역은 지난 23일 강진 이후 여진이 500여 차례나 계속되면서 집을 떠나 천막생활을 하는 시민들이 크게 늘고 있으며, 지금까지 사망자가 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계속되는 여진과 난민들이 늘고 있어 안타까움이 더하고 있다”며 “반 시민들이 하루 빨리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올 있도록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올해 2월 브라질 대홍수, 아이티 대지진(2010년)과 중국 쓰촨(四川) 대지진(2008년) 지원 등 글로벌 기업으로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이어지고 있는 천재지변에 적극적인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