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전국 지하철 내 CCTV 설치…국토부, 시정조치 내려
내년까지 전국 지하철 내 CCTV 설치…국토부, 시정조치 내려
  • 최승준 기자
  • 승인 2021.09.2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도시철도 범죄 신속 대응 위해 각 운영기관에 시정조치

【시사매일 최승준 기자】오는 2024년까지 광역철도 내에 순차적으로 CCTV를 설치하기로 돼 있던 기존 계획을 2022년까지 현재 운행 중인 광역철도(지하찰) 모든 차량에 앞당겨 CCTV를 설치한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빈발하고 있는 도시철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까지 차량 내부에 CCTV를 설치하도록 각 운영기관에 시정조치를 내렸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운영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두 차례 회의 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도시철도 운영기관들의 차량 내 CCTV 설치현황 등을 점검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한 해 약 20억명이 도시철도를 이용함에도, 2호선(98%) 및 7호선(97%)을 제외한 대부분 노선의 차량 내 CCTV 설치율이 10% 미만으로 나타나는 등 도시철도 차량 내 범죄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이번 조치를 내리게 됐다.

이에 광역철도를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는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CCTV를 설치하기로 돼 있던 기존 계획을 앞당겨, 내년까지 현재 운행 중인 광역철도 모든 차량에 CCTV를 먼저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6개 지방자치단체들도 도시철도 차량 내 CCTV 설치 필요성에 공감하고, 각 운영기관들이 조속히 CCTV를 설치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및 예산확보를 위해 국토부와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김복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시철도 범죄예방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며, 차량 내 CCTV 설치는 그 첫 걸음“ 이라며 “역사 내 CCTV도 범죄 예방을 위해 추가 설치될 수 있도록 철도안전법을 개정하고, 철도경찰의 순찰인력을 확보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