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코로나19 병상 확보 추진
정부, 수도권 코로나19 병상 확보 추진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8.1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13일 김부겸 본부장 주재로 정부세종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경찰청과 함께 수도권 코로나19 병상 확보 방안 등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했다.

중대본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로부터 ‘수도권 코로나19 병상 확보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과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확진자가 급증해 1000명 내외의 환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150명 내외를 유지하다가 최근 300명 대로 증가했고, 주간 사망자는 위중증 환자와 함께 증가해 지난주에는 21명이 발생했다.

수도권은 환자 규모가 크고 이번주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병상여력은 수도권에서 감소해 추가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수도권 중증환자의 병상은 총 497병상으로 최근 한 달 사이에 2배로 증가해, 70%의 가동률(12일 기준)을 보이고 있다.

수도권 중등증 환자 병상은 총 3773병상으로 가동률은 서울 76%, 경기 93%, 인천 55% 수준이다.수도권 생활치료센터는 총 1만3603병상이며 가동률은 61.1%로 여력이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향후 추가적인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병상 공동활용을 통한 수도권 확진자 대응에 한계가 발생할 수 있어,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통해 수도권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신규 대상병원을 추가(51병상)하고, 기존병상을 확대(120병상)해 총 171병상을 추가 확보한다.

수도권 소재의 상급종합병원·국립대병원을 대상으로 기존의 1% 병상확보를 1.5%로 확대해 120병상을 추가로 확보한다.

허가병상 700병상 이상의 9개 종합병원(서울 5개·경기 4개)에 대해 신규로 허가병상 중 1%를 중증환자 전담병상으로 확보하도록 해 51병상을 추가로 확보한다.

중등증 전담치료병상은 수도권 내 300~700병상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병상을 운영하고 있지 않은 26개 병원을 대상으로 허가병상의 5% 이상 총 594병상 확보를 추진한다.

이렇게 병상 확충이 추진되면, 수도권에서 매일 1600명 규모의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적절한 의료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수도권의 병상 부족 상황을 고려해, 수도권 지자체 및 의료기관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행정명령은 13일에 시행됐다.

이에 따라, 의료기관은 향후 2주 이내에 병상 가동을 추진할 예정이며, 중대본은 원활한 병상확보를 위해 지자체에 관할 의료기관별로 병상확보 일정을 수립하고, 진행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는 한편, 필요한 경우 해당 의료기관에 현지 실사 및 상담·자문을 지원하도록 협조 요청했다.

또한, 행정명령 대상병원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해당 병원에 대한 지자체 소관의 생활치료센터 협력병원 지정, 예방접종센터 인력지원 요청은 자제하도록 요청했다.

어려운 가운데 전담병상을 지원하고, 환자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기관에 감사하며, 정부는 의료기관에서 업무추진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예우와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비수도권의 병상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경우 추가로 병상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