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야생동물질병 전문인력 양성 추진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야생동물질병 전문인력 양성 추진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7.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서울대・전북대 등에 특성화대학원 설립 지원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경상대, 서울대, 전북대 등 3개 대학을 야생동물질병 전문인력 양성 특성화대학원으로 지정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9월부터 3년간 105000만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대학은 전국 수의과대학을 대상으로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사전 검토 및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3개 대학은 앞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조류인플루엔자(AI) 교과목 이수를 비롯해 현장실습 등으로 구성된 석박사과정을 통해 학교별로 20명 이상의 야생동물 질병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이를 위해 전문 교재 개발과 교과 과정을 개설하고, 박사 학위과정 참여 학생을 모집해 오는 9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참여 학생은 전문교과목 이수 외에도 관련 논문 발표, 전국 야생동물구조센터와 연계한 현장교육 등으로 야생동물 질병전문가의 역량을 갖추게 된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대학과 공동연구, 현장예찰 실습, 견습생(인턴) 교육 등으로 대학원 졸업 후 실무 투입이 가능한 야생동물 질병 분야별 전문인력의 육성을 도울 계획이다.

또한 전문인력 양성 특성화대학원 운영 기간 중 매년 성과평가를 통해 우수 성과와 개선사항을 찾아내 야생동물 질병전문가 협력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야생동물 질병 분야 특성화대학원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등을 대응하고 관리하는 현장에서 필요한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