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덕 장관, G20 고용노동장관 회의 참석
안경덕 장관, G20 고용노동장관 회의 참석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6.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장관 "포용적이고 회복력 있는 노동시장 구축" 강조
사회적 보호 시스템 구축, 디지털 시대 일의 변화에 대응, 여성 고용증진 등 논의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사진=고용노동부 홈페이지 캡쳐)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에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고용노동장관 회의(G20 Labour and Employment Ministerial Meeting)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요 20개국(G20) 고용노동장관들은 코로나 위기 극복과 포용적인 회복을 위한 사회적 보호 시스템 구축, 디지털 시대 일의 변화에 대응, 여성 고용증진 등을 논의했다.

안경덕 장관은 코로나19에 대응하고 포용적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안전망 강화 노력을 공유하고, 디지털 시대 일의 세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을 소개했다.

안 장관은 "전 국민을 포괄하는 중층적인 고용안전망 구축을 위해, 고용 형태와 관계없이 모든 취업자가 고용보험의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고용보험의 단계적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시행된 한국형 실업부조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해 저소득 구직자, 청년, 경력단절 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의 취업역량을 높이고 생계안정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안 장관은 "코로나19와 맞물려 가속화되고 있는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과 플랫폼 노동의 출현 등 노동시장의 변화 속에서, 다양한 형태의 취업자에 대한 제도적 보호를 위해 플랫폼 종사자 보호와 지원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산업구조의 전환 과정에서 일자리 위기를 겪는 분들이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등 유망분야의 직업훈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원국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노동시장의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회복을 위한 인간 중심적인 정책 접근을 강조하며, 모두를 위한 사회적 보호 시스템 강화 및 디지털 시대 일의 세계 변화에 대응 노력, 여성 고용 기회 증진 및 양질의 일자리 증진을 위한 국제협력을 촉구하는 주요 20개국(G20) 고용노동장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