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반도체 수급위기 극복 위해 업계 손잡아"
"차량용반도체 수급위기 극복 위해 업계 손잡아"
  • 최승준 기자
  • 승인 2021.03.17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협회-반도체협회, 차량용반도체 협력MOU 체결

【시사매일 최승준 기자】최근 차량용반도체 수급 불균형으로 관련 업계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이 민관 합동으로 본격화되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자동차협회와 한국반도체협회는 17일 자동차회관에서 국내 차량용반도체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양 업계간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기업 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 및 교류회는 차량용반도체 공급이슈 대응을 위해 지난 4일 민관이 함께 발족한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는 물론 만도, LS오토모티브 등 차량용반도체 OEM 업체 및 네오와인, 라닉스 등 반도체 팹리스 업체 10여개사가 참석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도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점을 위한 핵심요소인 차량용반도체의 국내 생산 제고를 위한 업계간 연대와 협력 강화를 격려했다.

한국자동차협회와 한국반도체협회는 양해각서를 통해 △차량용반도체 생산기반 증설과 기업 간 공동기술개발 △차량용반도체 시제품 공동 평가・인증 지원 △양 업계 간 협력모델 발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정기적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차량용반도체 수요기업과 공급기업간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 박진규 차관은 “차량용반도체 수급문제가 글로벌 자동차 업계를 강타하고 있는 지금 양 협회가 차량용반도체 자립화를 위해 협력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고 의미있는 활동”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의 연대와 협력의 활동을 뒷받침하고, 미래차 핵심인 차량용반도체 육성을 적극 지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 4일 발족한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를 토대로 민관의 역량을 결집하고, 10일 빅3 회의 시 발표한 ‘차량용 반도체 단기 수급 대응 및 산업역량 강화 전략’을 차질 없이 이행해 미래차 핵심인 차량용반도체 분야의 산업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