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아마추어 류제창, 프론티어 투어 첫 우승
[KPGA] 아마추어 류제창, 프론티어 투어 첫 우승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8.03.2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제창(사진제공=KPGA)

아마추어 류제창(21·중앙대)이 ‘2018 KPGA 프론티어투어 1회대회(총상금 4000만원, 우승상금 800만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류제창은 지난 27일과 28일 양일간 경기 용인시에 소재한 태광C.C 북동코스(파72·6965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포함해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단독 선두 허도응(29)에 1타 뒤진 공동 2위 그룹에 자리했다.

대회 마지막 날 전반에 2타를 잃은 류제창은 다소 주춤한 듯 했으나 경기 후반 놀라운 뒷심을 발휘했다. 그는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했고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마지막 홀인 18번홀(파4)을 기분 좋은 버디로 마무리하며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류제창은 “아직은 얼떨떨하다.1번홀부터 보기를 하면서 샷이 흔들렸는데 후반 들어 샷과 퍼트가 안정되면서 타수를 줄일 수 있었다”는 말과 함께 “KPGA 프론티어투어에 첫 출전해 우승까지 하게 돼정말 기쁘다. 우승 욕심 보다는 내 플레이를 끝까지 이어가려고 생각했는데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정교한 플레이가 장점인 그는 2016년 처음으로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지난해에는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활동하며 입지를 다졌다. 그는 “허리 부상으로 성적을 내지 못하면서 지난해 상비군으로 내려왔지만 올라갈 곳이 있어서 마음이 오히려 편했던 것 같다”고 전하면서 “지금은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했다. 올해 아시안게임이 있는 만큼 다음주에 있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좋은 성적 내고 싶다. 이번 우승으로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제창의 올해 목표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과 프로 전향이다.

향후 계획을 머릿속에 그린 그는 “국가대표에 선발돼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된다면 정말 자랑스러울 것 같다.그리고 아시안게임 직후 프로 전향을 하는 것이내가 생각한 최고의 시나리오다”라고 말했다.

류제창은 지난해 먼데이(월요예선)를 통해 ‘제36회 GS칼텍스 매경오픈’본 대회에 출전한 유일한 아마추어 선수로서 최종 공동 65위를 기록했다.

그는“확실히 선수들의 플레이가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배울 점도 많았고 자극도 됐다.앞으로 차근차근 열심히 준비하겠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코리안투어 상금왕 타이틀도 꼭 갖고 싶다.골프 팬들에게 ‘매너’도 좋고, ‘성적’도 좋은 선수로 기억되는 것이 목표다”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KPGA 프론티어투어’는 KPGA 프로(준회원)와 국내 아마추어 선수 및 해외 PGA 소속 선수가 출전하는 대회로 올 시즌 12개 대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2018 KPGA 프론티어투어 2회대회’는 오는 29일과 30일 이틀 간 태광컨트리클럽에서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