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총리 후보자에 '황교안 법무부 장관' 내정
신임 총리 후보자에 '황교안 법무부 장관' 내정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5.05.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부정부패 뿌리 뽑고 정치개혁 이룰 수 있는 적임자다"

【시사매일 김윤정 기자】청와대는 21일 오전 10시 15분께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에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내정했다.

이 날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무총리 인선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후임 국무총리에 황교안 현 법무장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홍보수석은 "지금 우리의 현실은 경제 재도약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해 과거부터 지속돼 온 부정과 비리, 부패를 척결하고 정치개혁을 이루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히고 "황교안 내정자는 대구고검장, 부산고검장 등 검찰의 주요 보직을 거쳤고,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법무부장관으로 직무를 수행해 오면서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사회 전반의 부정부패를 뿌리 뽑아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정치개혁을 이룰 수 있는 적임자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용하면서도 철저하고 단호한 업무스타일로 국정을 수행하는데 있어 현실적인 어려움과 난관을 해결하는데 적임자라고 판단을 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