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총리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내정
신임 총리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내정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5.01.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윤정 기자】차기 국무총리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내정됐다.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23일 내각 개편안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 박 대통령이 임기 3년 차를 맞아 국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국민이 체감하는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내기 위해 내각과 청와대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윤 홍보수석은 "정홍원 국무총리가 그동안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고 최근 신년 업무보고가 끝남에 따라 사의를 수용했고, 후임 총리에 이완구 현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윤 홍보수석은 "이완구 후임 총리 내정자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그동안 야당과 원만히 협조하며 국회의 정상적인 운영에 기여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효과적인 추진과 공직사회의 기강확립, 대국민 봉사와 소통에 적임자다. 행정고시를 거쳐 공직에 몸담은 후 경제와 치안 분야에서 능력을 인정받았고 이후 도지사와 3선 국회의원을 역임하면서 국정 전반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이해를 갖춘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후임 해양수산부 장관 등 개각은 추후에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대통령 특별보좌관직을 신설하고 정책 조율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현 국정기획수석실을 정책조정수석실로 개편했다. 정책조정수석은 선임 수석으로 각 수석실에 정책을 조정하고 조율하는 업무를 맡는다. 또한 제2부속비서관실은 폐지하고 총무비서관은 인사위원회에 배석하지 않는다.

이번 신설되는 특별보좌관은 민정특보에 이명재 전 검찰총장, 안보특보에 임종인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원장, 홍보특보에 신성호 전 중앙일보 수석논설위원, 사회문화특보에 김성우 SBS 기획본부장이 각각 내정됐다. 정무특보단 및 추가 특보 인선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대통령 수석비서관 인사에는 정책조정수석에 현정택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미래전략수석에 조신 연세대학교 정보대학원 교수, 민정수석에 우병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각각 내정됐다.

한편 당초 퇴진할 것으로 거론됐던 김기춘 비서실장은 유임됐고,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논란이 됐던 제2부속비서관실은 폐지됐고, 국정기획수석실은 정책조정수석실로 개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