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70개 外항공사 안전정보 홈페이지에 공개
국토부, 70개 外항공사 안전정보 홈페이지에 공개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4.02.2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연·결항률·사망사고 등 전세계 항공사 안전정보 자료 공개

[시사매일]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항공여행 시 활용할 수 있도록 국적항공사와 우리나라에 취항하고 있는 32개국 70개 외국항공사의 최신 안전정보를 국토교통부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내용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발표한 항공안전우려국, 미국 안전 2등급 국가, 유럽 취항금지 항공사(EU 블랙리스트)와 국내 출발편 중 정비로 인해 발생한 항공사의 지연·결항률 그리고 지난해 사망사고가 발생된 전세계 항공사에 대한 안전정보를 담고 있다.

국제민간항공기구의 안전우려국 13개국는 레바논을 비롯해 말라위, 보츠와나, 상투메프린시페, 아이티, 앙골라, 에리트리아, 파푸아뉴기니, 조지아, 지부티, 카자흐스탄, 콩고민주공화국, 네팔 등이다.

미국의 안전 2등급 국가 11개국은 가나를 비롯해 니카라과, 바르바도스, 방글라데시, 세르비아, 세인트마르틴, 우루과이, 인도네시아, 인도, 쿠라카오, 필리핀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럽(EU)의 블랙리스트는 27개국이며 이중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는 필리핀 국적의 에어아시아제스트, 세부퍼시픽과 키르키즈국적의 에어뷔쉬켁 3개 항공사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1년간 항공기 지연·결항률이 낮아 정시성이 우수한 항공사는 전일본항공, 에어아시아 등이고, 에어캐나다, 아메리칸항공 등은 지연·결항률이 높아 정시성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정비로 인한 지연·결항률 정기여객 출발편 기준(예정시각 대비 1시간 초과, 주2회 이상 운항편)으로 정시성이 높은 항공사 5곳 △전일본항공 △에어아시아 △에미레이트 △만달린 △사할린항공 등이고, 정시성이 낮은 항공사 5곳은 △에어캐나다 △아메리칸 △에어칼레도니아 △델타 △에티하드 등을 꼽았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사망사고가 발생한 민간항공사의 사고는 25개국 48개 항공사에서 발생햇고, 그 중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는 아시아나항공, 라오항공, UPS 3개 항공사."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안전정보를 토대로 사고이력이 있거나, 안전우려국 등으로 지정된 국가의 항공사에 대해서는 안전감독을 한층 강화하여 국민의 안전우려를 줄여나갈 계획이며, 국내 취항 외국항공사(70개사)는 3개 평가항목에 따라 안전등급화(4단계)해 점검횟수를 차등 적용하는 등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ICAO 안전우려국, FAA 2등급 국가, EU 블랙리스트로 분류된 항공사에 대해서는 국내 신규취항을 제한하거나, 현재 운항중인 경우에도 일정기간(2년) 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운항을 금지하는 법령 마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