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리서치,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5.5%P↑
모노리서치,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5.5%P↑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3.09.1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지지율도 7.6%P↑…민주당 지지자도 결집 양상

[시사매일] 박근혜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 평가가 보름여 만에 5.5% 포인트 상승했다. 정당지지율은 새누리당과 민주당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정례조사를 실시한 결과, 66.5%가 긍정(대체로 잘함 42.3%, 매우 잘함 24.2%), 29.8%가 부정(대체로 못함 15.1%, 매우 못함 14.7%) 평가를 내렸다.

이 같은 결과는 보름여 전인 지난 8월 27일 조사 결과와 비교할 때 긍정 평가는 5.5% 포인트 상승, 부정 평가는 3.9% 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이와 함께 조사한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새누리당이 51.1%, 민주당이 20.3%, 통합진보당이 1.8%, 정의당이 1.7%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기타 정당은 6.1%, 무당층은 19.0%였다.

지난 8월 27일 조사와 비교할 때 새누리당은 7.6% 포인트, 민주당은 4.1% 포인트 상승하고, 통합진보당은 1.6% 포인트 하락, 정의당은 변화가 없었다. 무당층은 13.3% 포인트 하락했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태우 연구원은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혐의 이슈가 안보효과를 나타내며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와 새누리당 지지율 상승에 일정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또 민주당의 지지율 상승은 무당층을 포함해 진보 성향 응답자들의 결집 효과에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73%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