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지율, 한·중 정상회담으로 상승
朴대통령 지지율, 한·중 정상회담으로 상승
  • 한운희 기자
  • 승인 2013.07.0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朴대통령 지지율 4주 연속 60%대 유지" 조사

 

리얼미터

[시사매일=한운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국정원 NLL 대화록 공개 이후 하락했다가, 한중 정상회담 이후 반등했다.

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6월 넷째주 주간집계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18주차 국정수행 지지도는 국정원 대선 개입 논란과 NLL 대화록 공개 파문으로 3.1%p 하락한 60.2%를 기록했으나, 주 후반 한중 정상회담으로 하락세가 멈추고 반등, 4주 연속 60%대는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27.0%로 1.5%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에서는 새누리당이 5.2%p 하락한 43.4%, 민주당은 3.8%p 상승한 25.3%로 나타나, 양당 격차는 18.1%p로 대폭 좁혀졌다. NLL 대화록 공개 이후 양당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진보정의당이 1.6%, 통합진보당이 1.5% 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무당파는 2.7%p 상승한 26.1%로 나타났다.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를 가정한 정당지지율에서는, 새누리당이 38.3%, 안철수 신당이 27.5%, 민주당은 14.7%를 기록했다. 안철수 신당의 지지율은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3.6%p 하락, 안철수 신당과의 격차는 10.8%p로 좁혀졌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3년 6월 24일부터 6월 28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2.0%p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