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량진배수지에 소수력발전기 설치
서울시, 노량진배수지에 소수력발전기 설치
  • 강동균 기자
  • 승인 2012.11.1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565TOE의 대체에너지 효과 얻을 전망

[월드경제신문/시사매일] 물이 배수될 때의 낙차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소수력발전시설이 최초로 노량진 배수지에 설치되는 등 2013년에 소수력 발전소 설치를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소수력발전기(용량 360kW) 1기를 노량진 배수지 유입관로에 설치해 74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268만kW의 전기를 연간 생산해 연간 565TOE의 대체에너지 효과 얻는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는 내년 4월까지 설계용역 시행하고 12월에 공사 준공 예정이다.

또한, 시는 지난 9월 국내 최대 발전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주)(이하 ‘한수원’)과 신재생에너지 투자 개발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공공시설 공간을 활용한 소수력발전 개발 가능부지 합동조사에 나섰다.

한수원은 2015년까지 차량기지, 물재생센터 등 서울시 산하 공공시설에 총 7900억원 규모의 연료전지, 태양광 및 소수력 등 신·재생에너지 시설에 투자해 총 160MW의 전력 생산할 계획이며, 이 중 소수력 분야는 10MW 규모로 약 1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한수원은 지난 4월 내부적으로 서울시내 소수력발전 개발사업지 검토를 마쳤으며, 잠실수중보 및 물재생센터 등 소수력발전시설 개발부지 현장조사와 사업타당성 분석후 2013년부터 본격적인 소수력발전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시설에 최첨단 설비를 도입하는 것은 물론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설비 설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생산 시설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며, 서울시는 공공 시설물 사용 및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통해 한수원의 원활한 사업 진행을 돕는 등 소수력 발전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다.

서울시는 2m 미만의 수력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저낙차용 수차 발전설비 개발’을 통해 서울지형에 맞는 초소수력발전설비 기술 개발을 시작했다.

서울지역의 하천은 자연 낙차가 큰 지방과는 달리 낙차가 크지 않으나 유량이 풍부해 기존의 소수력 발전 설비를 적용하기 어려워 저낙차이면서도 경제성을 갖춘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강조돼 왔다.

소수력발전은 물의 낙차를 이용해 수차발전기를 회전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원리로 설비용량 3000kW 미만의 소규모 수력발전을 의미하며 일반적으로 낙차가 2m이상 돼야 상용발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낙차 고효율 수력발전설비 자체 기술 확보로 서울의 곳곳에서 소수력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음은 물론 노량진배수지 소수력 발전소를 시작으로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의 소수력발전량 목표(2014년 1250kW)를 무난히 달성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인근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서울형 소수력기술이 개발되면 버려지고 있는 작은 에너지까지 자원화해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물재생센터, 아리수정수센터 등 서울소재 하천의 소수력 에너지까지 친환경에너지로 재탄생될 것”라며, “지속적인 친환경에너지 기술개발 지원으로 서울시의 전력자립도를 ‘14년까지 8%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