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 로켓, 평택 군산 서쪽 150km 내 공해상 추락" 공식발표
국방부 "북 로켓, 평택 군산 서쪽 150km 내 공해상 추락" 공식발표
  • 최정아 기자
  • 승인 2012.04.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식 정책기획관 "북한 로켓이 우리 영해를 침범하지는 않았다"

[시사매일] 북한이 13일 오전 7시 39분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하늘로 솟은지 1~2분 비행하다 공중에서 폭발했다고 국방부가 공식 발표했다.

이날 국방부 신원식 정책기획관은 "북한 로켓은 발사 후 비행하다가 백령도 상공 151km 지점에서 낙하를 시작해, 본체와 추진체는 20여개의 조각으로 분리돼 평택과 군산 서쪽 100~150km 지점 공해상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 정책기획관은 "북한 로켓이 우리 영해를 침범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해군의 세종대왕함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부터 로켓의 궤적으로 탐지를 시작, 추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1분이 조금 넘어 공중에서 폭발을 일으키며 산산조각 났다.

군과 정보 당국은 로켓이 정상적으로 발사됐을 경우 3분 후 백령도 상공을 지나, 10여분만에 500㎞ 극저궤도에 광명성 3호 위성이 진입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 운영하는 통합방위조직인 NORAD(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13일 발사한 로켓이 '대포동 2호' 탄도미사일"이라며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를 탐지한 후 추적을 계속했으며 1단계서 바다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날 일본의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도 북 로켓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로켓을 발사했으나 1분 이상 날다가 바다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이 이날 장거리 로켓이 광명성 3호를 발사한 후 처음으로 궤도 진입에 실패했다고 시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발사 이후 4시간이 한참 지난 12시 3분께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3호가 궤도 진입에 성공하지 못했다는 제목의 국영문 기사를 통해 "조선에서의 첫 실용위성 광명성 3호 발사가 13일 오전 7시38분55초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됐다"며 "지구관측위성의 궤도 진입은 성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 또 "과학자, 기술자, 전문가들이 현재 실패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