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좌파 성향 연예인 사찰하지 않았다"
靑, "좌파 성향 연예인 사찰하지 않았다"
  • 김미경 기자
  • 승인 2012.04.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청와대는 3일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좌파 성향 연예인을 사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참모는 기자들에게 "지금까지도 직접적으로 (연예인 사찰 관련) 문서를 생산했다거나 보고받았다는 사람이 없다"며 "그렇다면 (청와대와 관련성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참모는 또 "그런 문서 양식이나 용어가 경찰청 용어가 아니라고 한다"며 "문서의 성격을 확실히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모는 2009년 9월 정무수석실에 근무하던 A총경이 연예인 사찰을 총괄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치안비서관이 민정수석실에서 정무수석실로 옮겨간 것은 2010년 7월이고 당시 정무수석실엔 총경급 경찰 공무원이 근무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불필요한 사실 왜곡이나 의혹 제기를 통해 여론을 호도하려 하지 말고 2600건이 왜 모두 우리 정부 것이라고 했는지 의도를 밝히는 게 우선"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