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기자회견...與 "진전된 소통의 장", 野 "실망스럽다"
이명박 대통령 기자회견...與 "진전된 소통의 장", 野 "실망스럽다"
  • 최정아 기자
  • 승인 2012.02.2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대통령, 22일 청와대서 '취임 4주년 특별 기자회견' 가져

[시사매일] 이명박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취임 4주년 특별 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새누리당은 긍정적인 평가를 민주통합당 등 야권은 비판의 날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새누리당 황영철 대변인은 이 대통령의 기자회견과 관련, "당청관계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국정전반에 대한 소상한 설명이 이루어진 회견으로 진전된 소통의 장이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황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이 남은 기간 동안 국민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국정에 임해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주통합당 등 야권은 "너무나 실망스럽다"고 비난했다.

민주통합당 신경민 대변인은 기자 브리핑을 통해 "가슴이 막히고 화가 나고 가슴을 치고 싶은 사람은 이 대통령이 아닌 국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대변인은 또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던 국민에게 이해할 수 없는 한국말 어법"이라며 "내곡동 사저에 대해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면 책임을 질 법적, 정치적 방법을 말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노회찬 대변인도 "마지막 1년마저도 국민과 싸우겠다는 대통령의 결의를 확인한 슬픈 날"이라고 비꼬았다.

노 대변인은 또 "내곡동 사저 문제는 독일 대통령이라면 대통령직을 열 번도 넘게 사임했을 사안"이라며 "내곡동 문제와 관련 '본인이 미처 챙기지 못했다'는 궤변으로 해명 아닌 해명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