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다문화가족 합동 결혼식 지원
포스코, 다문화가족 합동 결혼식 지원
  • 최영철 기자
  • 승인 2011.09.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강남구청과 함께 다문화가족부부 6쌍에 무료 결혼식

 

[시사매일=최영철 기자 ] 포스코는 1일 지난해에 이어 강남구청과 함께 대치동 포스코센터 아트홀에서 강남구 다문화가족 부부를 위해 무료 합동결혼식‘7 Color Romance’를 개최했다.

이번 결혼식을 올린 다문화가족 부부는 강남구에 거주하고 있는 1010세대의 다문화가족 중 공모심사를 통해 6쌍의 부부다.(캄보디아 2명, 중국 1명, 베트남 1명, 필리핀 1, 몽골 1)

이날 결혼식에는 김상영 포스코 부사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조성명 강남구의회 의장과 하객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해 이들의 결혼식을 축하했다.

김상영 포스코 부사장은 축사에서 “포스코가 결혼이민자들이 대한민국의 건강한 일원으로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 외국이주민들이 한국인으로 당당하고 멋지게 생활할 수 있도록 더 큰 관심과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와 강남구는 기존의 예식 형식을 탈피해 부부 및 가족만의 이야기로 구성한 ‘스토리웨딩’으로 진행했다. 참여가족의 사연을 토대로 시나리오를 구성해 남편과 부인이 함께하는 사랑의 세레나데, 사랑고백 등의 다채로운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날 결혼식에는 결혼이주여성들의 친정부모를 초청해 오랫동안 떨어져 지냈던 가족간의 상봉의 자리를 마련했다. 결혼식 후에는 신혼부부와 친정부모, 자녀가 함께 경주로2박 3일간의 신혼여행을 떠났다.

포스코는 결혼식 및 신혼여행 지원 외에도 참석한 하객들에게 저녁식사를 제공하고 6쌍의 부부에게는 210만원 상당의 전통재래시장 상품권을 축의금으로 전달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6월 여성가족부와 다문화가족지원에 대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포스코미소융재단 특화대출상품 개발, 결혼이주민 취창업 및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 프로그램 운영 등 다문화가족에 대한 활발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