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대우조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건조계약 체결
현대상선, 대우조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건조계약 체결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1.08.2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상선은 23일 연지동 현대그룹빌딩에서 대우조선해양과 1만31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 이석희 현대상선 사장, 오른쪽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시사매일=박연수 기자] 현대상선(hmm21.com)은 23일 연지동 현대그룹빌딩에서 대우조선해양과 1만31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건조계약 체결 서명식에는 이석희 현대상선 사장과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 선박은 길이 365.5 미터, 폭 48.4 미터, 높이 29.9 미터로 축구경기장 4개를 합친 것과 같은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컨테이너선이다.

현대상선은 이 선박들을 2014년 1분기부터 인도받아‘아시아-구주항로’에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이 선박은 2014년 파나마 운하 확장시 파나마 운하로도 통행이 가능한 크기로 건조돼, 향후 ‘아시아-북미항로’에 투입될 수도 있는 다목적용이다.

현대상선측은 “이번 초대형 컨테이너선단 발주로 원가를 절감하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