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성차별 경험...女 72.6% ․ 男54.1%
직장인 10명 중 6명 성차별 경험...女 72.6% ․ 男54.1%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1.01.2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아직도 성차별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715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성차별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6명에 해당하는 62.0%의 응답자가 성차별을 경험해 봤다고 답했다.

특히, 성차별 경험 유무는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성차별을 당해 봤다고 답한 직장인을 성별로 분석한 결과, 남성은 과반수인 54.1%가 직장 내에서 성차별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여성은 남성보다 더 많은 72.6%가 그러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이 가장 많이 당하는 성차별 유형(*복수응답) 역시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무거운 짐 옮기기나 남들이 꺼려하는 일을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해야 하는 ‘힘들고 어려운 일하기(48.9%)’를 성차별 유형으로 가장 많이 꼽았고, 여성은 커피 타기나 복사하기 같은 ‘잔심부름하기(53.2%)’를 1위로 꼽았다.

이 외에도 남성은 △외모나 신체에 관한 발언(29.6%) △잔심부름 전담(23.8%) △성별에 따른 연봉차이(22.9%) 등으로 인해 성차별을 느꼈다고 답했고, 여성은 △성별에 따른 연봉차이(43.2%) △외모나 신체에 대한 발언(25.9%) △승진에서 제약(17.7%) 등이라고 답했다.

직장인은 성차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할까?

대다수의 직장인은 성차별 당했을 때 ‘그냥 참았다(77.4%)’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그 외 대처방법으로는 △퇴사 또는 이직을 준비한다(14.0%) △성차별 행위의 시정을 요구한다(8.1%) 순이었고 기타 방법에는 ‘성차별 당하는 즉시 강한 거부 반응을 보인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한편, 성차별 당하는 동료직원을 도와준다는 직장인은 60.9%를 차지했다.

성차별 당하는 동료에게 도움을 주는 형태(*복수응답)로는 ‘성차별 당하는 동료직원의 업무를 도와준다(59.3%)’가 가장 많았고 △성차별 당하는 동료직원의 고충을 상담해준다(48.1%) △성차별 행위의 시정을 요구한다(24.1%) △관련 전문가에게 상담을 의뢰 한다(5.2%)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