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양 회장, '창립 42주년 기념식' 개최
정준양 회장, '창립 42주년 기념식' 개최
  • 최영철 기자
  • 승인 2010.03.3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존립의 근간은 신뢰” 강조

 

[시사매일=최영철 기자] 포스코 정준양 회장이 기업 존립의 근간은‘신뢰’라고 밝히고, 창립 42주년을 기점으로 신뢰의 포스코를 본격 구축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포스코 정준양 회장은 31일 포항 효자아트홀에서 임직원, 패밀리사, 외주파트너사 관계자 등 600여 명이 참석하고, 서울 포스코센터와 포항, 광양제철소에 사내 인트라넷으로 생방송된 42주년 창립기념식에서“기본과 원칙에 충실하면서 모방할 수 없는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의 신뢰를 쌓고, 더욱 겸손한 자세로 사회적 책무를 다함으로써 전세계인으로부터 신뢰를 받는 포스코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또한 정 회장은“오르막과 내리막이 한 길이듯 도약과 도태도 다른 길이 아니다”라며“우리에게는 무에서 유를 만들어낸 창의와 도전의 DNA가 있는 만큼 창조적 정신, 도전적 자세, 함께하는 마음을 통해 어떤 한계상황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강인한 기업체질을 만들어 나가자”고 역설했다.

신뢰와 소통의 의미를 반영한 다양한 행사들이 눈길을 끌었다. 기념식 전 정 회장은 쉐프 복장으로 참석자들에게 다과를 제공하고, 기념식 후에는 사전 공모로 선발된 직원 50여명과 1시간 30분에 걸쳐‘열린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 날 기념식에서는‘업장동(業:사업영역, 場:사업무대, 動:일하는 방식)3행시 공모전’에서 최종 후보로 선정된 5개 작품을 대상으로 현장 투표에 의한 대상작이 결정되고, 행사장 입구에 설치된 행운의 항아리에서 정준양 회장과 사진 촬영권을 뽑은 직원 30명은 정 회장과 개인별로 기념촬영을 했다.

직원 20여명으로 구성된 사내 오케스트라‘앙상블’은 엘가의 사랑의 인사 등 3곡을 연주하고, 사내 중창단은 사가를 합창해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포스코는 정 회장을 포함한 임원 부부 130여 명이 정애원 등 포항의 복지시설 3곳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 29~30일 양일간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된 임원 애장품 자선경매의 수익금 1360만원은 사회복지기금으로 기탁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