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 라운드 6일 개최
넥센타이어,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 라운드 6일 개최
  • 최영철 기자
  • 승인 2022.11.0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시즌 최종 라운드가 6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

【시사매일닷컴 최영철 기자】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시즌 최종 라운드가 오는 6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 4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이번 최종 6라운드 경기를 치르면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시즌 마무리가 된다.

지난 2006년부터 17년째 넥센타이어가 후원해오고 있는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에는 최상위 종목인 GT-300, 토요타 86 원메이크 레이스인 KSR-GT, GT-200·100 등의 스프린트 레이스와 타임 트라이얼 등 6개 클래스 130여 대의 차량이 참가한다.

GT-300 클래스 결승에서는 3라운드에 이어 역대 최장 거리 레이스로 펼쳐질 예정이며 ‘피트스톱’ 규정 적용을 통해 다양한 레이스를 선보인다. 전년 대비 약 108% 증가한 50LAP(152.250km)을 주행하는 이번 경기는 주행하는 동안 최소 1번 의무적으로 피트스톱을 진행해야 한다. 피트스톱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4분의 피트스톱 시간이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아울러 통합주행으로 진행될 KSR-GT와 GT-100 클래스에서는 전년 주행거리 대비 약 67%가 증가한 30LAP(91.350km)을 주행할 예정이며, GT-200에서는 전년 대비 약 60%가 증가한 32LAP(97.440km)을 주행한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대회의 공식 타이어 엔페라(N’FERA) SUR4G 제품은 레이싱에 특화된 세미슬릭 타이어로, 고속주행 시 뛰어난 접지력과 급격한 코너에도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며, 가혹한 레이싱 조건에서도 내구성능이 지속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

또한 6라운드에서는 아이오닉5, EV6, K8, 토레스 등 국내 전기차 및 신차 동호회 150여 대를 경기장에 초청해 서킷 체험 주행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경기장 내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람객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