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A 시리즈 카메라 '펀 모드' 25억회 이상 돌파
삼성전자, 갤럭시 A 시리즈 카메라 '펀 모드' 25억회 이상 돌파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2.09.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A시리즈의 카메라에 스냅(Snap)의 AR렌즈 기술 탑재
국내는 갤럭시 A53, A33, 퀀텀3, 점프2, 버디2로 이용 가능

【시사매일닷컴 김태훈 기자】삼성전자의 갤럭시 A시리즈 카메라에 탑재된 'FUN 모드'가 2021년 처음 출시된 이후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면서 글로벌에서 25억회 이상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FUN 모드'는 세계적인 카메라 애플리케이션 업체 스냅(Snap)의 AR렌즈 기술을 갤럭시 A시리즈의 기본 카메라에 장착한 기능이다.

갤럭시 A 시리즈 사용자는 기본 카메라 앱의 'FUN 모드'를 통해 장난스럽고 기발한 렌즈를 적용해 개인의 일상 순간들을 재미있고 독특한 콘텐츠로 만들어 친구와 공유하거나 소셜 미디어에 업로드할 수 있다.

1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2021년 인도 출시 모델에 해당 기능을 처음 탑재했으며, 이후 독일, 멕시코, 브라질,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으로 출시를 확장하고 각 국가에 특화된 AR렌즈를 지속 업데이트 하고 있다.

국내는 갤럭시 A53, A33, 갤럭시 퀀텀3(SKT전용), 갤럭시 점프2(KT전용), 갤럭시 버디2(U+전용)에 해당 기능이 탑재돼 있다.

갤럭시 S와 Z시리즈 사용자는 스냅챗(Snapchat) 앱을 통해 해당 기능을 즐길 수 있다. 해당 모델 사용자들은 더 나은 해상도와 수퍼 나이트(Super night), 스무스 줌 (Smooth zoom)과 같은 추가적인 혁신적인 기능을 활용해 보다 인상적이고 고품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스냅의 콘텐츠·파트너십 담당 벤 슈베린(Ben Schwerin) 전무는 "스냅챗의 혁신 기능을 갤럭시 카메라에 접목시켜 전 세계 갤럭시 사용자들에게 매력적인 증강 현실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MX사업부 경험기획팀장 채원철 부사장은 "창의적인 증강 현실 플랫폼 업체 스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앞으로 더 많은 사용자에게 최고의 갤럭시 카메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