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의 형태·용기 모방 화장품‥"‘위해성 나 등급' 회수 대상으로 지정"
식약처, 식품의 형태·용기 모방 화장품‥"‘위해성 나 등급' 회수 대상으로 지정"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11.1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8월 17일 화장품법 개정에 따라 총리령으로 위임한 사항과 시행에 필요한 세부 내용을 담은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18일 입법예고하고 오는 12월 28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식품 모방 화장품을 회수대상으로 지정 △기능성화장품 양도·양수를 변경심사 대상으로 지정 △맞춤형화장품 판매업 시설기준 마련 △맞춤형화장품 판매업자 원료목록, 부작용 보고 절차 정비 등이다.

이번 개정안의 상세내용은 식품의 형태, 용기를 모방한 화장품을 ‘위해성 나 등급’ 회수 대상으로 지정하고, 소비자가 식품으로 오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영업자에게 회수를 명령할 수 있도록 근거를 구체적으로 명시할 방침이다.

다른 변경사항 없이 기능성화장품을 양도·양수할 경우, 현재는 신규심사로 신청해야 하지만, 앞으로는 변경심사 대상으로 정해 계약서만 제출하면 되도록 절차를 정비하다. 또한 처리 기간은 60일에서 15일로 단축한다.

맞춤형화장품 판매업 신고 시 시설에 대한 기준을 마련한다. 맞춤형화장품 판매업자가 자신이 판매한 화장품의 원료목록을 매년 2월까지 보고하도록 하고, 부작용이 발생할 때도 신속하게 보고할 수 있도록 절차를 정비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이 추진되면 소비자에게 품질과 안전이 확보된 화장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관련 제도·법령을 지속해서 합리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