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랩, 가짜 ‘캡챠’ 이미지로 악성 웹사이트 접속 유도하는 피싱 PDF 주의 당부
언랩, 가짜 ‘캡챠’ 이미지로 악성 웹사이트 접속 유도하는 피싱 PDF 주의 당부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11.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F 문서 내 캡챠 위장 이미지 클릭 시 악성 웹사이트(악성코드 다운로드 및 도박, 불법 성인 사이트)로 연결
▲피싱 PDF 문서 화면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안랩(대표 강석균)은 최근 사람과 로봇을 구별하기 위한 인증 수단인 ‘캡챠(CAPTCHA)’를 위장한 이미지로 악성 웹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피싱 PDF’ 문서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캡차(CAPTCHA·Completely Automated Public Turing test to tell Computers and Humans Apart)는 이용자가 실제 사람이 아니라 봇(Bot) 등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자인지 판별하기 위해 사용하는 인증 기술. 문자 입력하기, 그림 맞추기 등 다양한 방식 활용해 정상 이용자를 판별하는 것이다.

안랩이 이번에 발견한 피싱 PDF 문서의 첫 페이지에는 악성 링크로 연결되는 캡챠 위장 이미지가 포함돼 있다. 이어지는 페이지에는 의미 없는 내용의 문자가 무작위로 적혀있다.

만약 사용자가 속아 캡챠 인증 이미지를 클릭하면 사용자의 접속 환경(IP, 접속 국가 등)에 따라 공격자가 미리 설정해놓은 악성 웹사이트로 자동 연결된다. 연결되는 악성 웹사이트는 사용자 PC에 ‘트로이목마 악성코드(Trojan)’ 다운로드, 악성 크롬 확장프로그램 설치 등을 유도하는 웹사이트부터 도박, 불법 성인물 사이트, 광고 웹사이트까지 다양하다.

현재 V3는 해당 피싱 PDF 문서 파일을 진단 및 실행 차단하고 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 불분명 파일 실행금지 △인터넷 상 파일 다운로드 시 정식 다운로드 경로 이용 △오피스 SW,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등 프로그램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보안 수칙을 지켜야 한다.

최수진 안랩 분석팀 선임연구원은 “현재 가짜 캡챠 이미지를 이용하는 수법의 악성 PDF 문서 파일이 문서의 내용만 조금씩 바꾸면서 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용자는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이라면 호기심이 생기더라도 실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