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 4조 돌파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 4조 돌파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1.10.2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손쉽게 할 수 있는 전세계 우량기업 투자
꾸준한 수익률로 1년만에 2조 자금 몰려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글로벌 MVP펀드(Miraeasset Variable Portfolio) 시리즈가 순자산 4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해외투자 열풍에 힙입어 성장 속도와 규모면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며 변액보험을 대표하는 펀드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글로벌 MVP펀드는 지난 2014년 4월에 출시해 보험업계 최초로 자산운용 전문가가 직접 변액보험 가입자의 자산을 관리하는 컨셉의 펀드다. 시장 상황에 맞춰 펀드변경이 어렵거나 번거로운 고객은 이 펀드로 설정하면 간편하게 글로벌 분산투자 효과를 볼 수 있다.

해외투자 열풍과 맞물려 MVP펀드의 성장세는 독보적이다. 손쉬운 글로벌 자산배분과 우수한 수익률까지 뒷받침 되면서 지난해 9월, 펀드자산 2조원을 달성했고, 그로부터 불과 1년만에 두배로 몸집을 키우며 4조원을 넘어섰다.

MVP펀드 시리즈는 MVP주식, MVP60, MVP30 등 투자자산 비율과 대상에 따라 8가지 형태로 나뉜다. 대표적으로 전세계 우량기업 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MVP60펀드는 직전 1년간 1조원 넘게 늘어나며 MVP펀드 시리즈의 성장을 이끌었다.

이는 1700개에 달하는 변액보험의 모든 펀드 중에서도 증가세가 가장 돋보이는 수치이다. MVP60펀드의 누적수익률은 73.3%에 달하고, 연평균 10%에 가까운 안정적인 수익률을 자랑한다.

미래에셋생명 MVP펀드는 단순히 투자 비율을 맞추는 기계적 배분이 아닌 글로벌 시황과 트렌드를 반영한 전략을 추구한다. 실제로 4분기 자산배분 전략을 보면 전세계 혁신기업들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는 한편, 부동산과 부채문제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중국 주식의 투자 비중을 낮추며 포트폴리오를 조정했다.

미래에셋생명은 MVP펀드 시리즈를 다양한 상품에 접목시켜 더 많은 고객들에게 글로벌 자산배분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1만원부터 시작할 수 있는 온라인 변액저축보험과 퇴직연금 가입자들도 MVP펀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확대했다.

MVP펀드 선전에 힘입어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올해 7월까지,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 1조8598억원을 거두며 국내 변액보험 신계약 시장 점유율 59.4%의 압도적인 위치를 기록하고 있다.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꾸준한 수익률 확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분산투자가 중요하다”면서 “더 많은 고객이 MVP펀드를 통해 글로벌 우량자산에 합리적으로 투자하여, 장기적인 관점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