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제13회 신한음악상 시상식' 개최
신한은행, '제13회 신한음악상 시상식' 개최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1.08.2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 육성을 통한 국내 유일의 ESG 음악상
세종문화회관과의 사회공헌 업무협약 통해 재능 나누는 연주회 공동기획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신한아트홀에서 제13회 신한음악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 발굴을 목적으로 지난 2009년 시작돼 올해 13회째를 맞았다.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총 4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수상자에게는 음악적 재능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아름다운 연주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 최고의 혜택과 차별화된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에는 피아노 서민혁(홈스쿨링), 바이올린 조현서(한국예술종합학교 3년), 첼로 박상혁(한국예술종합학교 2년), 성악 강준모(선화예고 3년)가 각 부문별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장려상에는 바이올린 현헬렌(홈스쿨링), 성악 임종현(선화예고 3년)이 선정됐다. 수상자는 매년 400만원씩 총 1600만원의 장학금(장려상은 400만원 일시 지급)을 받는다.

신한은행은 수상자들이 수상의 영예와 장학금 혜택 이외에도 다양한 경험를 통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연주자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상자들은 해외 최고 권위의 음악학교 단기연수, 신한아트홀 독주회, 발달장애 연주자와의 협연 기회를 갖게되며 내년 여름 세종문화회관에서 수상자연주회를 진행하게 된다.

진옥동 은행장은 “지난 달 세종문화회관과의 문화예술후원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에게 세종체임버홀에서 정기적인 연주를 펼칠 기회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런 큰 연주 경험이 세계 무대를 꿈꾸는 젊은 음악인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니 큰 자부심과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음악상을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며 ESG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2018년부터 발달장애 하트하트오케스트라와의 정기적인 협연 공연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으며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될 ‘Shinhan Classic Week 공연’은 좌석의 일부를 문화소외계층에게 나눠 연주자들의 재능을 공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