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서해・남해서부・제주해역까지 고수온 주의보 발령
해양수산부, 서해・남해서부・제주해역까지 고수온 주의보 발령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7.2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온 특보 단기간에 넓은 지역으로 확대…대응준비 철저 당부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해양수산부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수온이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23일 서해, 남해서부, 제주해역까지 고수온 주의보를 확대 발령했다.

이번에 새롭게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해역의 수온은 22일 기준으로 주의보 발령기준인 28에 달했다.

올해 고수온 경보는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컸던 2018년보다 2주 정도 빨리 발령됐으며, 급속히 확산되는 추세다.

특히 고수온 특보 최초 발령 이후 단 9일 만에 관심단계에서 경보까지 상향 조정되고, 발령지역도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지속적으로 수온을 모니터링해 어업인들에게 신속하게 수온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어업인들에게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기출하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특보가 내려진 해역에는 국립수산과학원과 지자체로 구성된 현장대응반을 배치해 먹이 조절, 대응장비 가동, 면역증강제 투여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양식어가 지도를 지속하고 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고수온 특보해역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만큼 어업인들은 수온 정보에 더욱 더 관심을 가져달라, “발령된 해역에서는 현장대응반의 지도에 따라 철저히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