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 붕괴사고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운영
국토부, 광주 붕괴사고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운영
  • 홍석기 기자
  • 승인 2021.06.1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붕괴사고 원인을 신속·철저하게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
▲사진=국토교통부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정부가 최근 광주시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해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운영한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이하 국토부)는 지난 9일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해,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는 사망자 또는 실종자가 1명 이상이거나 부상자가 5명 이상인 인명사고 또는 건축물붕괴 등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 및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 가능하다.

국토부에 따르면 위원회는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해 11일부터 오는 8월 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며,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하여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히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학·연 전문가 10명은 위원장 1명, 건축시공 4명, 건축구조 4명, 법률 1명으로 구성된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오늘(11일) 오전 11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에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착수회의를 실시하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