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토면적 11.3㎢ 증가…여의도 면적 4배
지난해 국토면적 11.3㎢ 증가…여의도 면적 4배
  • 홍석기 기자
  • 승인 2021.04.0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지적통계연보 발간…10년 대비 생활기반시설 토지 23% 증가
▲지목별 전국 면적현황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필지 수는 3919만2000필지, 면적은 10만413㎢로 지난해보다 11.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4배에 달하는 것으로 간척사업, 공유수면매립 등 각종 개발 사업으로 인해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이 증가됐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국토정책 수립과 행정업무 활용에 기초가 되는 2021년 지적(地籍)통계'를 공표했다고 3일 밝혔다.

‘지적통계’는 지적공부(토지·임야대장)에 등록된 지적정보를 기초로 하여 행정구역(시ㆍ도 및 시ㆍ군ㆍ구)별, 지목(토지의 종류)별, 소유구분(개인, 국·공유지, 법인, 종중 등) 면적 및 필지 수를 집계하여 매년 공표하는 국가승인통계로 1970년 최초 작성된 후 1년 주기로 발간하고 있다.

2021년 지적통계의 주요 내용은 먼저, ‘2021년 지적통계’에 따르면 2020년 12월 31일 기준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필지 수는 3919만2000필지, 면적은 10만413㎢로 전년 대비 11.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4배에 달하는 것으로 간척사업, 공유수면매립(공유수면에 흙, 모래, 돌, 그 밖의 물건을 인위적으로 채워 토지를 조성하는 것) 등 각종 개발 사업으로 인해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이 증가됐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 10년간 주요 시설 면적 증감추이를 살펴본 결과, ‘2011년 지적통계’ 대비 산림·농경지(임야ㆍ전ㆍ답ㆍ과수원)는 1847㎢ 감소했고, 생활기반 시설은 885㎢ 증가했으며, 교통기반 시설은 573㎢ 증가했고, 그 외의 토지도 7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면적이 큰 순으로는 경북 1만9034㎢(19.0%), 강원 1만6830㎢(16.8%), 전남 1만2348㎢(12.3%) 순이며, 작은 순으로는 세종 464.9㎢(0.5%), 광주 501.1㎢(0.5%), 대전 539.7㎢(0.5%)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면적이 증가한 지역은 강원 137㎢, 전남 101㎢, 인천 36㎢ 순으로 나타났으며, 충남, 충북은 각각 384㎢, 26㎢가 세종특별자치시 설치에 따라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지적공부에 등록된 지목(토지의 용도)을 기준으로 분석하였을 때,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목은 임야(63.3%)이며, 다음으로 답(畓)이 11.1%, 전(田)이 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산림 및 농경지(임야ㆍ전ㆍ답ㆍ과수원)가 우리나라 전체 면적의 약 81.9%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10년간 지목별 면적을 살펴보면 전, 답, 임야는 각각 2.9%, 6.2%, 1.5% 감소했고, 대지, 도로는 각각 18.2%, 18.5% 증가했다. 이 외에도 소유구분별로 보면 최근 10년간 국·공유지(국유지 5.6%, 도유지 8.5%, 군유지 9.3%) 및 법인소유 토지 면적은 증가한 반면 개인소유 토지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영우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지적통계는 전 국토의 면적 및 이용현황 등의 변화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다양한 학술 연구 등의 기초자료로 널리 활용 될 수 있도록 지적통계연보를 각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280여 기관에 배포하고, 전자파일 형태(PDF)의 전문도 함께 제공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