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민 참여로 불합리한 제도 개선 추진
한전, 국민 참여로 불합리한 제도 개선 추진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3.05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감사관’ 제도 도입…19일까지 참여자 공개 모집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한국전력(이하 한전)이 국민 참여로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 나서기로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전은 국민의 참여를 통해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한전 국민 감사관’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국민 감사관 제도는 전력서비스와 제도에 관한 폭넓은 의견 청취를 통해 업무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시행하는 것이라고 한전측은 설명했다.

한전은 이를 위해 일반 국민 6명과 협력사 4명 등 총 10명의 국민 감사관을 선발하기로 하고 오는 19일까지 공개모집을 시행한다.

신청자격은 에너지산업, 감사업무 등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 법무사‧회계사‧기술사 등 전문 자격증 보유자, 전력산업 유관단체 또는 시민사회단체 회원으로 해당 단체 추천자 등이다. 또한 양성평등 및 여성 참여 활성화를 위해 선발인원의 50%는 여성으로 선발하기로 했다.

선발된 국민 감사관은 고객 접점 서비스 불편사항과 개선 방안을 제안하거나, 한전과의 계약에 관한 불합리한 제도와 부당한 업무처리경험 및 개선의견 등을 제안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활동기간은 1년이다.

차여 희망자는 ‘한전 국민 감사관 지원서’를 우편 또는 이메일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지원 서식은 한전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으면 된다.

한전 관계자는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대국민 서비스를 제고해 청렴문화 정착에 적극 앞장서겠다”며 “국민 감사관 제도 도입은 국민의 객관적인 시각을 통해 제도와 관행을 개선함으로써 한전의 청렴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