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중독 저감화 추진·조기차단 강화
식약처, 식중독 저감화 추진·조기차단 강화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3.0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중독대책협의회 통한 범정부 식중독 예방관리 대책 마련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이하 식약처)는 교육부 등 34개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범정부 식중독대책협의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올해 식중독 예방 관리 방안을 마련해 범정부 식중독 저감 노력을 당부했다고 4일 밝혔다. 34개 관계기관은 식약처(의장)를 비롯해 교육부, 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11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 6개 관련 공사‧협회 등이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지난해 식중독 발생 현황과 추진성과를 공유하고 식중독 예방관리 우수사례 발표와 올해 부처별 식중독 예방대책을 논의했다. 올해 식약처 식중독 저감대책으로는 △생활방역과 연계한 안심 외식문화 조성 △사전예방 체계 강화 △원인식품 규명율 향상 △국내 및 국제행사의 성공적 개최 지원 등이다.

한편, 지난해 식중독 발생 건수는 최근 5년(2015~2019년) 평균보다 343건에서 178건으로 52%, 식중독 환자는 6874명에서 2747명으로 약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식약처가 식중독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2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중앙정부, 지자체, 교육청 및 관련 협회 등의 긴밀한 협력 및 식중독 발생 초기 전방위적 대응과 집단급식소 안전관리 강화, 코로나 19에 따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인해 큰 폭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식약처는 식중독 원인균은 식품 생산 환경에 널리 존재해 원천적으로 제거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식품 유통과정의 온도관리와 조리 온도준수 및 영업·조리종사자의 식중독 예방 노력 등과 더불어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 관리’를 강조했으며, 특히, ‘손 씻기’는 최근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도 중요하므로 식약처는 ‘손 씻기’ 캠페인을 더욱 강화하는 등 국민들이 식중독으로부터 자유롭고 안전한 급식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