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산재보험 가입 사업장, 내달 15일까지 '보수총액' 신고해야
고용.산재보험 가입 사업장, 내달 15일까지 '보수총액' 신고해야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2.2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신고 시 보험료 경감 혜택은 물론 경품 행운도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고용.산재보험 가입 사업장은 오는 3월 15일까지 근로복지공단에 ‘2020년도(귀속) 보수총액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보수총액은 보험료 부과를 위한 중요한 기초자료가 되므로, 정확한 보험료 산정을 위해 법정기한 내에 신고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올해는 지난 2020년 1월 16일 퇴직정산 제도가 시행된 이후 첫 보수총액을 신고하는 해로 퇴직정산을 실시한 근로자는 이번 보수총액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퇴직정산이란 근로자의 퇴직 시점에 보험료를 정산하는 제도로 2020.1.16. 이후 고용관계가 종료된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근로복지공단에서 운영하는 고용.산재보험 토탈서비스를 이용하면 보수총액을 더욱 쉽고 빠르게 신고할 수 있다.

작년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비대면 전자신고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역대 최고의 보수총액신고율 72.6%를 달성해 올해도 토탈서비스를 이용한 전자신고를 권장하고 있다. 토탈서비스를 이용해 보수총액을 신고하는 경우 고용·산재 보험료 경감(최대 1만원) 혜택은 물론, 3월 8일까지 일찍 신고한 사업장은 스마트폰, 태블릿피시 등 다양한 경품도 추첨을 통해 받을 수 있다.

만약, 다음달 15일까지 신고하지 않거나 신고한 보수총액이 사실과 다를 경우에는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