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빅데이터로 중소·소상공인 코로나19 탈출 돕는다
KT, 빅데이터로 중소·소상공인 코로나19 탈출 돕는다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1.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인구 기반 빅데이터’ 및 분석 솔루션 2월 한달간 최대 90% 할인 제공
KT AI솔루션 ‘마케팅코치’ 1년 이용권 구매 시 3개월간 무료 지원
▲KT 직원들이 KT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에서 제공하는 인구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KT(대표이사 구현모)는 교육 및 연구기관,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체 등에 ‘유동인구 기반 빅데이터’와 분석 솔루션을 2월 한 달간 최대 90% 할인해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판매 상품은 코로나 전후의 경제, 문화, 사회적 여파를 분석 할 수 있는 관광∙상권∙생활인구 데이터와, KT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라이선스다.

KT 통신 데이터 기반의 유동인구 빅데이터를 제공하며, 이러한 빅데이터는 KT의 분석 솔루션을 통해 관광지 정보, 지역상권 카드 사용정보, 이동형태 정보, 지역별 시청 정보, 관심사 등과 함께 결합돼 유의미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공하게 된다.

빅데이터 및 분석 솔루션 라이선스 판매 대상은 학계·연구소, 벤처·스타트업·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학계·연구소에는 연구목적으로만 판매하며, 벤처·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은 신규 서비스 개발 및 마케팅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또한 이번 특판 기간에는 마케팅 키워드 추천 및 광고관리를 지원하는 KT의 AI마케팅 솔루션인 ‘마케팅코치’ 1년 이용권 구매 시 3개월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한편, KT는 지난해에도 두 차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벤처,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유동인구 기반 빅데이터 상품의 할인 특판을 진행한 바 있다.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KT BigSight 이메일 및 유선전화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최준기 상무는 “코로나 시대에 달라진 사업 환경에서, 중소 벤처 기업들이 KT 빅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