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백신 무료 접종 차질 없도록 만전 기해야
【사설】 백신 무료 접종 차질 없도록 만전 기해야
  • 시사매일(닷컴)
  • 승인 2021.01.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우리나라도 백신 접종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한 신년사를 통해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면서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무료 접종 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이를 2월부터 접종을 무료로 시작하겠다는 것으로 정리했다. 대부분의 보건・의료 전문가들도 코로나19에 따른 위기를 조기에 끝내기 위해선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게 최선이라고 밝히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선언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코로나 3차 유행을 조기에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현재 대부분의 나라들이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고 있다. 인류가 맞이하고 있는 초유의 사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자칫 접종 격차에 따른 집단면역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 때문이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우리도 무료 접종에 나서기로 한 것은 마땅한 일이라 할 것이다.

정부도 후속 조치 마련에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우선접종 권장 대상, 접종 시기, 범위 등에 대해 현재 전문가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면밀하게 검토해 차질 없이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세부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조만간 접종 계획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지난 4일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1월 중 마련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확정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외에서는 백신 접종 과정에서 많은 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운송 및 보관 온도가 -70℃에 달해 일반적 운송으로는 어려운 점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니 초기에 폐기되는 백신도 적지 않았다. 접종 속도도 더뎌 집단면역 형성이 지체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백신 개발은 신속했으나 접종을 위한 인프라 구축은 이에 못 미친 것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우리도 이런 점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 우리가 도입키로 한 백신은 다양하다. 현재 개발된 것도 있지만 아직 개발 중인 것도 있다. 이들 백신은 운송이나 보관방법이 각기 다르다. 접종 과정에서 혼란이 야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럴 경우 우리도 집단면역 형성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이러한 우려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정부는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지금 우리가 대면하고 있는 코로나19는 미증유(未曾有)의 사태다. 발생 1년 만에 이미 세계적으로 감염자가 9000만 명에 달한다. 사망자는 200만 명에 육박한다. 자고나면 그 숫자는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위해선 전 국민의 60% 정도가 항체를 가져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까지 백신 접종에 따른 항체의 지속성을 짐작조차 못하고 있다. 그런 만큼 신속한 접종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과 대비책 마련에 소홀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